‘연애의 참견’ 김숙, 집 화장실에서 나홀로 사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KBS Joy

/ 사진제공=KBS Joy

김숙이 집 화장실에 갇혔던 충격적인 사건을 고백한다.

9일 방송을 앞두고 있는 KBS Joy ‘연애의 참견’ 21회에서는 김숙이 혼자 살면서 겪게 된 아찔한 경험담을 털어놓는다.

이 날 스튜디오에는 덤벙거리는 여자친구 때문에 연애의 위기를 겪고 있는 사연이 도착한다. 화장실 문고리를 고치라는 남친의 말을 매번 흘려듣다가 결국 화장실에 혼자 갇히기까지 한 에피소드도 나왔다.

김숙은 여자친구를 옹호했다. “나도 우리 집 화장실에 갇힌 경험이 있다. 그 때 얼마나 절실한 마음이 드는지 아느냐”며 여친의 상황을 십분 이해하는 태도를 보인다.

이어 김숙은 “네 시간 동안이나 화장실에서 못 빠져 나왔다. 해질녘에 그랬는데 불 켜는 스위치가 밖에 있어서 어두워질 동안 그 안에 있어야만 했다”고 당시 느꼈던 공포를 생생하게 재연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그녀가 왜 자신의 집 화장실에 갇혔어야만 했는지, 위기는 어떻게 탈출했는지 9일 오후 10시 10분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오는 10일 오후 3시 40분 KBS drama 채널에서도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