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 생기 잃은 김지훈, 무너지기 1초 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이관희프로덕션, MBC

/ 사진제공=이관희프로덕션, MBC

MBC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에서 김지훈(이광재 역)이 이창엽(최용 역)에게 멱살을 잡혔다. 오는 10일 방송에서다.

지난 44회에서는 이광재가 유흥업소에서 버려진 채 발견돼 충격을 안겼다. 노숙생활부터 범법자로 누명 쓰일 뻔한 것도 모자라 유흥업소까지 출입하는 등 점점 바닥으로 치닫는 이광재의 행보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 만신창이가 된 채 길바닥에 널브러진 광재를 발견한 김영하(김주현)는 광재를 부둥켜안고 오열했다.

10일 방송에서 이광재의 방황이 정점을 찍을 예정이다. 아버지의 명예 회복을 위해 호기롭게 ‘빚을 갚겠다’ 선언했지만 만만치 않은 세상살이와 좀처럼 마음을 다 잡기 어려운 상황에 무너지는 모습이 전개될 예정이라고.

‘부잣집 아들’은 매주 일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