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법변호사’ 이준기 “안내상 사망 충격…촬영 후 집에서 실신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무법변호사' 이준기/ 사진제공=나무엑터스

‘무법변호사’ 이준기/ 사진제공=나무엑터스

tvN 토일드라마 ‘무법 변호사’의 이준기가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이준기는 1회부터 8회까지 되돌아 보는 ‘무법 변호사’ 코멘터리에 출연해 시청자들의 궁금해하는 것을 속 시원하게 풀어냈다.

‘무법변호사’에서 대역 없는 액션연기를 선호하는 이준기는 “안전이 보장되는 선에서 직접 액션하는 것을 좋아한다. 그래야 자연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놀듯이 합을 짰다. 재미있게 하다보니 멋지게 잘 나왔다. 다만 (촬영한 장면들이) 다 나오지 못한 것이 아쉽다”고 말했다.

최근 방송된 8회에서 상필은 유일하게 남은 혈육인 외삼촌을 잃어 세상이 무너지는 듯한 슬픔을 맛봤다. 이에 이준기는 “충격적이었다. 너무 슬펐다. 그날 촬영을 마치고 집에 가서 실신했다”고 비화를 전했다. 실제로 이날 촬영에서 이준기는 실핏줄이 터질 정도로 열연을 펼쳐 현장 스태프들의 박수를 받았다.

‘무법변호사’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