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뱅크’ 빅톤, 청춘의 아픔 형상화한 아름다운 춤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빅톤/사진=KBS2 '뮤직뱅크' 방송 캡쳐

빅톤/사진=KBS2 ‘뮤직뱅크’ 방송 캡쳐

빅톤이 서정적인 감성으로 무대를 꾸몄다.

빅톤은 8일 오후 5시 방송된 KBS ‘뮤직뱅크’에서 ‘오월애(俉月哀)’를 선보였다.

이날 빅톤은 하늘하늘한 실크 셔츠와 검정색 바지를 입고 청춘들의 아픔을 부드러운 춤선으로 표현했다.

빅톤의 타이틀곡 ‘오월애(俉月哀)’는 청춘들의 사랑과 이별을 아련하게 담아낸 가사와 멤버들의 보컬이 돋보이는 곡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