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북’ 샤이니, “나를 위한 소확행 실천 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유희열의 스케치북' 샤이니/사진제공=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유희열의 스케치북’ 샤이니/사진제공=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샤이니가 5년 만에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이하 ‘스케치북’)에 출연했다.

샤이니는 오는 10일 방송되는 ‘스케치북’에서 근황을 전했다. 특히 온유는 “김연우의 새 앨범 작사가로 참여했다”며 “‘어장관리’라는 곡을 썼다”고 자랑했다.

지난해 솔로곡 ‘MOVE’를 발표했던 태민은 “최근 수지가 자신의 무대를 커버한 영상을 봤다”며 “직접 춤을 알려주지 못해 아쉽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MC 유희열은 수지가 아닌 자신에게 안무를 가르쳐달라고 했다. 유희열은 샤이니 멤버들과 함께 요염한 ‘MOVE’ 춤을 선보여 좌중을 웃게 했다.

데뷔 10주년을 맞은 샤이니는 “남이 아닌 나의 행복을 바라며 살게 되는 법을 배웠다”며 최근 자신을 위해 집중하고 있는 것들에 대해 공개했다.

멤버들은 태민의 이름을 세 번 부르면 소원이 이뤄진다는 일명 ‘삼태민의 기적’의 힘을 빌어 각자가 원하는 것 하나씩 빌었다. 멤버들에 이어 MC 유희열은 자신의 소원으로 ‘샤이니의 행복’을 빌며 이들을 응원했다.

이날 샤이니는 직접 뽑은 ‘샤이니표 발라드 Best 3’를 짧게 부르며 감성적인 무대를 선보인 데 이어 ‘View’와 신곡 ‘데리러 가’로 화려한 퍼포먼스를 뽐냈다.

샤이니, 혁오, 존박·조원선, 더 브라더스가 출연한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오는 10일 0시 15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