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박지성·배성재, 시청자가 선호하는 ‘러시아 월드컵’ 중계진 1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성재-박지성/ 사진제공=SBS

배성재-박지성/ 사진제공=SBS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을 일주일 앞둔 가운데, 시청자 조사에서 방송사 중계진 중 SBS 박지성·배성재 콤비를 압도적으로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 MBC 안정환, KBS 이영표에 이어 SBS 박지성까지 영입되면서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룬 주역들이 러시아 월드컵에서 해설진으로 활약하게 됐다.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들 중에서도 뒤늦게 합류한 박지성에 대한 시민들의 기대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설문 조사업체 오픈서베이에 따르면 한국전 첫 경기 중계를 시청할 해설자와 캐스터 조합으로 박지성·배성재(SBS)가 48.7%를 기록했다. 이어 안정환·김정근(MBC) 27.4%, 이영표·이광용(KBS) 조합이 23.9% 를 기록했다. 박지성·배성재는 2, 3위와 약 20포인트 이상 큰 차이를 보이며 1위를 차지했다.

또한 기대되는 해설자와 캐스터를 각각 나누어서 조사한 결과에서 해설자는 박지성이 39.8%를 기록, 각각 26.4%의 응답을 얻은 이영표와 안정환을 앞섰다. 캐스터 부문에서는 배성재 아나운서가 65.5%의 압도적인 수치로 1위를 차지했다.

시청자 10명중 9명이 박지성 해설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기대하는 이유로는 “유럽리그에서 오랫동안 뛰었던 만큼 해설 능력 기대”(41.9%), “박지성 자체에 대한 기대감”(40.1%), “무조건 볼 것이다”(9.2%)라고 응답했다.

모든 항목에서 압도적인 수치로 1위를 기록한 배성재 캐스터를 선호하는 이유로는 “재미있고 알기 쉽게 설명한다”(65.9%), “현장감 있고 전달력이 좋다”(60.0%), “축구 지식이 풍부하고 정확하다”(55.8%)라는 점을 꼽았다.

본 조사는 2018년 6월 7일 오픈서베이가 서울 수도권에 거주하는 20-59세 시청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하였으며 표본오차 ±3.10%(95% 신뢰수준)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