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정훈희, 국제가요제 당시 에피소드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가수 정훈희/사진=KBS2 '불후의 명곡'

가수 정훈희/사진=KBS2 ‘불후의 명곡’

가수 정훈희가 KBS2 ‘불후의 명곡’에서 국제가요제 당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1967년 당대 최고의 작곡가인 이봉조와의 인연으로 취입한 노래 ‘안개’로 가요계에 화려하게 데뷔한 정훈희는 이후 ‘꽃밭에서’, ‘무인도’ 등 주옥같은 히트곡들을 발표하며 6080년대 최고의 전성기를 누린 대한민국 대표 디바다.

또한 국내 대중가수 최초로 1970년 일본 도쿄국제가요제에서 입상하는 명예를 안으며, 이후 칠레, 그리스 등 세계 유수의 국제가요제에서 수상을 차지하며 전 세계에 한국 음악의 우수성을 널리 알린 원조 한류스타.

오는 9일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 전설로 출연한 정훈희는 17세에 데뷔해 국내 대중가수 최초로 국제가요제에서 수상을 거머쥐었던 당시의 잊을 수 없던 에피소드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정훈희는 “작곡가 이봉조 선생님과 함께 ‘안개’라는 곡으로 국제가요제에 참여했다. 선생님께서 무척 긴장하셨기에 내가 ‘선생님 떨지 마소. 노래는 제가 하지 선생님이 합니까’라며 농담으로 긴장을 풀어드렸다. 당시 나도 참 겁이 없었던 것 같다. 지금 같으면 못했을 거다”라고 밝혔다. 또한 정훈희는 이밖에도 다양한 명곡들에 얽힌 일화들과 후배들에 대한 애정 어린 감상평으로 눈길을 모았다.

이날 출연자로는 ‘불후의 명곡’에 약 3년 만에 돌아온 양동근, 케이윌을 비롯해 박기영, 이현, 밴드 소란, 포르테 디 콰트로, 고영열과 걸 그룹 오마이걸의 승희까지 총 7팀이 출연한다. 이들은 정훈희의 명곡들을 각자의 색깔로 재해석해 그 어느 때보다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일 예정.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정훈희 편’은 오는 9일 오후 6시 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