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 뜯어먹는 소리’ 16세 농부 한태웅 트로트 실력에 김숙 ‘동공지진’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tvN 새 예능 '풀 뜯어먹는 소리'/사진제공=tvN

tvN 새 예능 ‘풀 뜯어먹는 소리’/사진제공=tvN

tvN 새 예능 ‘풀 뜯어먹는 소리’에서 ‘중딩농부’ 한태웅의 트로트 실력이 공개됐다.

오는 25일 처음 방송되는 ‘풀 뜯어먹는 소리’는 정형돈, 김숙, 송하윤, 이진호 등 ‘마음소농’ 네 MC들이 도시에서 벗어나 ‘마음대농’ 16세 중딩 농부 한태웅과 함께 생활하며 행복을 찾아가는 내용을 담는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영상에서는 한태웅이 토로트를 부르고 있다. 그는 한적한 시골마을에서 자신만의 꿈을 키우며 살아가는 16세 중딩농부. 중학생답지 않은 범상치 않은 구수한 말투와 깊이 있는 인생철학으로 주목 받고 있는 인물이다.

영상 속 그는 자신이 살고 있는 양성면의 어르신들 앞에서 블루투스 마이크를 잡고 멋들어지게 노래를 부르며 트로트 신동다운 면모를 뽐냈다. 정형돈, 김숙, 송하윤, 이진호는 그의 노래실력에 깜짝 놀란 눈치다.

제작진은 “한태웅의 트로트 노래가 농사 일에 지친 출연진들의 피로를 달래주고 있다. 신통방통한 중딩농부 한태웅의 매력에 김숙이 깜짝 놀라 동공지진을 일으켰을 정도였다”며 “농사만 잘하는 게 아니라 트로트 실력도 ‘만렙’인 한태웅의 매력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풀 뜯어 먹는 소리’는 오는 25일 오후 8시 10분 1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