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 1열’ 최진기 “북한과 미국, 6.25 전쟁 부르는 이름 다르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최진기/사진=JTBC '방구석 1열'

최진기/사진=JTBC ‘방구석 1열’

최진기 강사가 6.25 전쟁을 부르는 이름이 국가에 따라 달라지는 이유를 설명했다.

8일 방송되는 JTBC ‘방구석 1열’의 첫 번째 코너 ‘띵작매치’에서 인문학 강사 최진기가 출연한다. 최진기 강사는 ‘6.25 전쟁’을 배경으로 다룬 두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와 ‘웰컴 투 동막골’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최근 진행된 ‘방구석 1열’ 녹화에서 MC 윤종신은 최진기 강사에게 “6.25 전쟁에 다른 이름을 붙이지 않고 ‘6.25’라고 칭하는 이유가 있나”고 물었다. 이에 최진기 강사는 “전쟁에 이름을 붙인다는 게 쉬운 문제는 아니다. 전쟁의 당사국과 그 전쟁을 지켜보는 제 3국이 전쟁을 칭하는 이름이 다르다”고 답했다.

이어 “북한은 6.25 전쟁을 ‘조국해방전쟁’이라고 부르고, 미국에서는 세계전쟁으로 번질 것을 우려해 ‘Conflict(갈등)’라고만 칭했다”라며 ‘6.25 전쟁’의 이름에 대한 유래를 설명했다.

또 최진기 강사는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에서 등장한 보도연맹의 원리인 ‘공포정치’에 대해 알기 쉽게 설명하며 전쟁의 아픔과 비극을 나눴다.

‘방구석 1열’은 8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