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AOA 지민, 김구라도 의지한 명탐정 코난급 활약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MBC '복면가왕'/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사진제공=MBC

AOA 지민이 MBC ‘복면가왕’에서 활약한다.

오는 10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는 8연승을 거둔 가왕 ‘동방불패’가 새로운 복면 가수 8인과 맞서는 가운데 새로 합류한 연예인 판정단이 거침없는 추리실력을 뽐낸다.

이날 판정단석에는 대세 걸그룹 AOA의 지민과 ‘캐리어맨’으로 출연했던 한해, 김가연, 홍진호 그리고 떠오르는 신예 보이밴드 아이즈의 현준이 새롭게 합류한다.

이들 중 특히 지민의 활약이 눈에 띤다. 지민은 “저 사람은 내가 아는 사람이다” “나와 같은 아이돌이다” 등의 발언을 시작으로 복면 가수의 그룹명, 실명까지 구체적으로 거론하며 담대한 추리를 이어갔다.

이에 김구라는 “우리는 세대를 초월한 대화를 나눈다”며 지민에게 한껏 의지해 추리했다. 과연 두 사람의 추리 호흡이 어떤 반향을 일으킬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지민은 한 복면 가수가 개인기로 AOA의 신곡 ‘빙글뱅글’ 춤을 선보이자 “동작이 조금 변형됐다”며 즉흥 ‘빙글뱅글’ 댄스를 선보여 열띤 환호를 받았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