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 주우재, 답답한 사연 전개에 ‘분노 폭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

KBS Joy ‘연애의 참견’ 주우재의 분노가 폭발했다.

오는 9일 방송될 ‘연애의 참견’ 21회에서는 헐랭하다 못해 칠칠맞은 여친 때문에 위기를 맞은 남자의 사연이 전파를 탈 예정이다.

사연 속 주인공 여친은 주변 사람 모두가 인정할 정도로 똑똑하고 영리한 사람이지만 남친은 오히려 그녀의 어리바리한 매력에 미친 듯이 빠지게 되었다고 전했다. 먹다가 옷에 흘리는 것은 예삿일에 물건 하나를 찾으려고 길바닥에서 가방을 뒤엎는 등 그녀의 빈틈 많은 구석이 주인공의 마음을 녹인 것.

옆에서 여친을 챙겨주는 것이 큰 행복이었으나 어느 순간부터 남친 역시 그녀의 잔 실수들이 끔찍하게 여겨지기 시작했다고. 특히 남친 집에 인사드리러 갔다가 가구를 긁고 화장품을 흘리며 제 흔적을 남겨 놓았다는 일화에 프로 참견러들도 탄식을 금치 못한다.

무엇보다 사연을 읽던 주우재는 “허당도 정도껏 해야 허당이다”라며 울분을 토해낸다. 급기야 점입가경으로 치닫는 여친 고구마 에피소드에 고성까지 내지르며 속에서 올라오는 답답함을 표출했다.

이에 주우재는 물론 프로 참견러들까지 인내심을 테스트하게 만든 사연의 전말에 호기심이 급증하고 있다. 게다가 앞서 남친이 폭로한 실수들은 심각한 축에도 끼지 못할 정도로 어마어마한 라스트 한 방을 예고해 기대를 높인다.

‘연애의 참견’은 오는 9일 오후 10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