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M 찬성, 직접 구성한 日 콘서트… ‘솔로 아티스트’ 역량 입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2PM 찬성 일본 솔로 공연/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2PM 찬성 일본 솔로 공연/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2PM 찬성이 첫 일본 솔로 투어를 마쳤다.

찬성은 지난 5월 23일 일본에서 첫 솔로 미니 앨범 ‘Complex’를 발매하고 스페셜 투어 ‘CHANSUNG (From 2PM) Premium Solo Concert 2018 “Complex”’에 나섰다. 지난 5월 24~25일 오사카 오릭스 극장, 6월 6~7일 도쿄 나카노 선 플라자 홀에서 총 4회에 걸쳐 단독 콘서트를 열며 팬들과 시간을 보냈다.

해당 공연은 옛 연인을 그리워하는 러브스토리가 전체적인 콘셉트로, 흐름에 따라 퍼포먼스를 배치했다. 찬성은 모든 무대 구성을 직접 프로듀싱하고 공연 세트리스트 내 20곡 중 19곡을 자작곡으로 채우는 등 솔로 아티스트로서 재능을 발휘했다.

먼저 암전 속에서 모던 댄스를 선보이며 등장했다. 일본 데뷔 미니 앨범의 타이틀곡 ‘Treasure’로 분위기를 고조시켰고 공연 중반에는 재치 넘치는 연기도 선보였다. 연애의 갈등을 표현한 ‘何度でも(몇 번이나)’ 무대는 상처를 받고 좌절하는 퍼포먼스로 꾸몄다. 공연 후반에는 ‘Fading away’와 ‘香水(향수)’를 노래하며 차분하고 잔잔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찬성은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고귀남 역에 캐스팅되는 등 가수와 연기 활동을 병행하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