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日서 해외 여성 아티스트 싱글 최초 ‘더블 플래티넘’ 인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트와이스/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트와이스/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트와이스가 일본 세 번째 싱글 ‘웨이크 미 업(Wake Me Up)’으로 일본 레코드협회의 ‘더블 플래티넘’ 인증을 획득했다.

지난달 16일 공개된 ‘웨이크 미 업’은 8일 일본 레코드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더블 플래티넘’을 인정받았다. 일본 레코드협회는 50만장 이상의 판매량를 기록한 앨범에 ‘더블 플래티넘’ 인증을 한다.

일본에서 해외 여성 아티스트의 싱글이 ‘더블 플래티넘’을 달성한 것은 이번이 최초다. ‘웨이크 미 업’은 오리콘 위클리 싱글 차트, 빌보드 재팬 주간 싱글 차트 정상에 올랐고 출하량은 50만장을 넘어섰다. 트와이스는 ‘웨이크 미 업’으로 해외 아티스트 최초 첫 싱글부터 3집까지, 세 앨범 연속 초동 20만장을 돌파하는 신기록을 세웠다.

트와이스는 이미 지난해 6월 28일 발매한 데뷔 베스트 앨범 ‘#TWICE’, 지난 10월 첫 싱글 ‘원 모어 타임(One More Time)’, 올해 2월 두 번째 싱글 ‘캔디 팝(Candy Pop)’으로 이미 3연속 ‘플래티넘’ 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플래티넘’은 25만장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한 앨범에 부여한다.

일본 공연을 마친 트와이스는 오는 17일 싱가포르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투어를 이어간다. 국내에서는 7월 컴백을 목표로 음반 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