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밤을 더욱 뜨겁게…‘울트라 코리아’, 오늘(8일) 개막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울트라 코리아' 공연 현장 / 사진제공=울트라 코리아 측

‘울트라 코리아’ 공연 현장 / 사진제공=울트라 코리아 측

아시아 최대 규모의 음악 페스티벌인 ‘울트라 코리아 2018(ULTRA KOREA 2018, UMF KOREA)’이 8일부터 10일까지 서울 잠실 종합운동장에서 열린다.

올해 ‘울트라 코리아’는 화려한 라인업으로 일찍부터 화제를 모았다. 체인스모커스, 제드, 데이비드 기타, 악스웰·인그로소, 스티브 안젤로 등이 헤드라이너로 이름을 올렸다. 이들을 포함해 모두 103팀의 아티스트가 3일간 4개의 스테이지를 채운다.

세계적인 위상을 자랑하는 레이저 퍼포먼스도 빼놓을 수 없는 볼거리다. 국내 페스티벌에서 사용하는 규모의 2배 이상 강한 전력으로 어느 때보다 화려한 쇼를 보여주겠다는 계획이다. 1600만 컬러의 빛과 3D로 표현되는 레이저 쇼, 인공 안개 등 특수효과가 어우러진다.

‘울트라 코리아’를 찾은 관객들은 페스티벌 기간 내내 스테이지 곳곳에서 세계적인 그래피티 아티스트 6팀의 라이브 아트 쇼를 감상할 수 있다. 비씨카드, 현대자동차, 로레알파리, 스노우 등 후원 브랜드들 역시 각자 부스에서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한다.

많은 인원이 모이는 만큼 쾌적한 환경을 만들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다. 주최 측은 화장실과 클린 크루를 확충했다. 스테이지 곳곳에 대형 쓰레기통도 비치된다.

주최 측은 “올해도 무대효과, 음향, 스크린, 무대 디자인, 운영, 안전 등 세계 최고의 페스티벌 전문가들과 함께해 음악 그 이상의 잊을 수 없는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