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경찰3’ 시골 순경들, 독도 근무 앞두고 ‘설렘 가득’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시골경찰3'

사진=MBC에브리원 ‘시골경찰3’

MBC에브리원 ‘시골경찰3’ 네 순경들이 독도 근무를 앞두고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시골경찰3’ 9회에서는 울릉경찰서와 북면파출소의 저녁 식사를 건 명랑 족구회가 열릴 예정이다. 서장을 필두로 한 울릉경찰서팀과 신현준, 이정진, 오대환, 이청아 네 순경이 몸 담고 있는 북면파출소팀으로 나눠져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피 튀기는 승부를 펼쳤다.

족구 경기가 끝난 뒤 이들은 저녁식사 자리로 옮겨 푸짐한 울릉도 한상을 즐기며 그간의 못 다한 이야기를 나눴다. 모듬회, 울릉도 돌미역과 접하기 힘든 홍해삼까지 울릉도 특산물 한상차림에 네 순경들은 젓가락을 바쁘게 움직였다.

다음날 예정되어 있는 독도 근무와 관련하여 동료 경찰들은 “독도 입도는 3대가 덕을 쌓아야 가능하다는 말이 있다”며 시골 순경 4인방을 축복해줬다. 듣기만 해도 뭉클해지는 독도이야기에 벅찬 감정이 네 순경의 얼굴에 드러났다. 이어 신현준, 이정진, 오대환, 이청아는 “꼭 한번 가보고 싶은 곳이다”, “저희에게도 영광이다 독도를 어떻게 들어가보겠냐”며 설레는 마음을 표현했다.

마지막으로 네 순경과 경찰관들은 “독도는 우리땅!”을 건배사로 외치며 독도 근무에 대한 의지를 불태웠다. 과연 신현준, 이정진, 오대환, 이청아 네 명의 시골 순경은 무사히 독도 근무를 마칠 수 있을까.

‘시골경찰3’은 오는 11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