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을 넘는 녀석들’ 김구라, 요르단 ‘불폭포’ 입수 포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선을 넘는 녀석들'

사진=MBC ‘선을 넘는 녀석들’

MBC ‘선을 넘는 녀석들’ 김구라가 요르단 ‘불’폭포에 입수한 장면이 포착됐다.

오늘(8일) 방송되는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녀들’) 9회는 김구라, 이시영, 설민석, 샤이니 민호가 미지의 세계 중동의 선을 넘는 ‘요르단-이스라엘 편’ 첫 번째 여행을 시작한다.

츤데레 성격으로 알려진 김구라는 선녀들에서 유독 이시영에게 약한 면모를 드러내며 남매 같은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주고 있다. 김구라는 요르단 여행에서 드디어 이시영에게 백기를 들었다. 그는 세계 유일의 폭포 온천에 입수한 직후 “시영이가 선녀다”라는 말을 남겨 둘 사이에 어떤 일이 있었을 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또한 김구라는 ‘요르단-이스라엘 편’의 시작부터 미지의 세계 중동에 간다는 사실에 기대감을 보였다. 요르단 전통 음식과 제라시 유적, 천혜의 자연 환경에 끊임없이 감탄을 자아내며 컨디션 최고조의 모습을 보였다. 특히 제라시 유적에서는 역사 여행을 통해 느끼는 지적 희열을 고백해 ‘구라 사전’이 더욱 풍부해 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선을 넘는 녀석들’은 오늘(8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