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2’ 헨리, 포르투갈 마지막 공연서 트로이시반 ‘Youth’ 열창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JTBC '비긴어게인2'/사진제공=JTBC

JTBC ‘비긴어게인2’/사진제공=JTBC

JTBC ‘비긴어게인2’에서 박정현·하림·헨리·수현의 포르투갈 마지막 버스킹이 공개된다.

8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될 ‘비긴어게인2’에서는’더 패밀리 밴드’라는 팀명까지 지으며 남다른 호흡을 보여온 멤버들이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포르투갈 마지막 공연에 나선다.

정들었던 숙소와 마지막 작별 인사를 한 네 사람은 버스킹 장소인 ‘안드레센 전망대’에 도착했다. 아름다운 리스본 전경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헨리는 키보드, 드럼패드 연주에 노래까지 1인 3역을 소화하며 트로이 시반의 ‘Youth’를 불렀다.

박정현은 자신의 노래인 ‘비가’를 불렀다. 노래는 물론 피아노 연주까지 박정현이 직접 소화해야하는 고난이도의 곡. 그는 “과거 한 공연에서 이 노래를 부르다 중단한 경험이 있어 트라우마가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걱정도 잠시, 관객들은 그녀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에 완전히 빠져들었고 노래가 끝나자 박정현도 미소로 화답했다.

수현이 직접 부르는 악동 뮤지션의 ‘200%’가 시작되자 포르투갈 관객들은 리듬에 몸을 흔들며 다 같이 버스킹을 즐겼다. 공연이 끝난 뒤 수현은 “포르투갈에서 제일 좋은 공연이었다”는 소감을 밝혔다.

‘비긴어게인2’ 제작진은 “헝가리로 떠나기 전 포르투갈에서 마지막 버스킹을 앞둔 네 사람은 아침부터 어김없이 연습 삼매경에 빠졌다. 출국 전부터 호된 감기를 앓으며 힘들어한 헨리가 마침내 컨디션을 회복하며 특유의 밝은 에너지를 뽐내며 공연을 펼칠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