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 박희순, “영화 위해 아무 것도 안했다…여성 캐릭터들의 향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박희순,마녀

배우 박희순이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영화 ‘마녀’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박희순이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에서 연기에 중점을 둔 부분을 밝혔다.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마녀’ 풋티지 상영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감독 박훈정, 배우 김다미, 조민수, 박희순, 최우식이 참석했다.

이날 박희순은 “강렬한 카리스마를 느낄 수 있는 전작 캐릭터들과 달리 이번 영화에서는 감정 표현을 최대한 자제했다”며 “사람은 눈을 통해 표현되는 감정이 많은데 이를 가리기 위해 선글라스를 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성 캐릭터가 부각되는 ‘여성 캐릭터들의 향연’인 영화”라며 “다른 캐릭터들이 돋보일 수 있도록 아무 것도 안했다”고 농담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마녀’는 시설에서 수많은 이들이 죽은 의문의 사고, 그날 밤 홀로 탈출한 후 모든 기억을 잃고 살아온 고등학생 ‘자윤’ 앞에 의문의 인물이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은 미스터리 액션 영화다. 오는 27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