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 박훈정 감독, “액션은 서사를 풀어가기 위한 도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감독 박훈정이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영화 '마녀'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감독 박훈정이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영화 ‘마녀’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박훈정 감독이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의 액션 연출에 대해 얘기했다.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 CGV 압구정에서 영화 ‘마녀’ 풋티지 상영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감독 박훈정, 배우 김다미, 조민수, 박희순, 최우식이 참석했다.

이날 박 감독은 “액션은 영화의 서사를 풀어가기 위한 도구다. 작품과 결이 맞는 자연스러운 액션을 연출하기 위해 무술 팀과 의견을 조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튀지않고 작품과 조화를 이루는 액션이 돋보이는 영화”라고 덧붙였다.

‘마녀’는 시설에서 수많은 이들이 죽은 의문의 사고, 그날 밤 홀로 탈출한 후 모든 기억을 잃고 살아온 고등학생 ‘자윤’ 앞에 의문의 인물이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은 미스터리 액션 영화다. 오는 27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