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리뷰] ‘허스토리’, 그녀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다

[텐아시아=박미영 기자]
영화 ‘허스토리’ 런칭 포스터/사진 제공=NEW

영화 ‘허스토리’ 런칭 포스터/사진 제공=NEW

1992년부터 1998년에 걸친 6년이라는 시간, 무려 23번의 재판이 열린다. 10명의 원고단과 13명의 무료 변호인은 시모노세키와 부산을 오가며 자신들만의 노력으로 일본 재판부에 당당하게 맞선다. 우리는 이 사건을 ‘관부 재판’이라 부른다.

민규동 감독은 “남성들의 사관인 히스토리가 아니라 여성들이 자신의 목소리로 직접 써내려간 역사 이야기 ‘허스토리’를 통해, 집단의 고통으로 환원될 수 없는 개별 여성들의 생생한 아픔을 다루고 싶었다”고 말했다.

‘허스토리’는 묵직한 실화를 가져오면서, 위안부이고 정신대 소녀였던 오래 전 과거에서 출발하지 않는다. 과거의 상처로 인해 곪고 문드러진 생지옥과도 같은 그녀들의 현실에 집중한다. 아직도 진행형인 절규에 찬 목소리를 누구 한 사람 제대로 들어주려고 하지 않기에 보는 내내 먹먹해지는 영화다.

김희애와 김해숙 뿐 아니라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최상의 연기를 보여주는 배우들이 역할의 크고 작음에 상관없이 출연한 작품이다. 특히 관록 있는 선배들 사이에서 재일교포 변호사 이상일 역을 맡아 세밀한 감정까지 살려낸 김준한의 연기에 눈길이 간다.

문정숙(김희애)의 딸이 있는 여고 교실에 위안부 할머니 배정길(김해숙)이 초청받아서 가는 장면이 있다. 교복을 입은 소녀들 앞에 서있는 배정길 할머니의 모습은 그 자체로 충분히 뭉클했다. 눈이 부실 만큼 아름다운 그 시절, 깊은 아픔을 겪었을 한 소녀의 모습이 자연스레 겹쳐지면서 저릿하게 다가왔다.

극장에서 6월 27일부터 그녀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박미영 기자 stratus@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