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내운명’, 돌아온 장신영♥강경준, 결혼식부터 ‘장강패밀리 3人’ 일상까지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사진제공=SBS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사진제공=SBS

장신영·강경준 부부의 모습이 담긴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 예고편이 공개됐다.

오는 11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너는 내 운명’에서는 결혼 후 ‘장강부부’로 새 출발을 하게 된 장신영과 강경준 부부의 모습이 펼쳐진다.

드라마 ‘가시꽃’에 함께 출연하면서 연인으로 발전한 장신영과 강경준은 지난해 9월 ‘너는 내 운명’에 합류해 프러포즈 과정부터 셀프 웨딩화보 촬영까지 결혼을 앞둔 커플의 ‘동상이몽’으로 많은 팬들의 응원과 사랑을 받았다. 결혼 준비를 위해 잠시 프로그램을 떠났던 장강’커플’은 지난달 25일, 결혼식을 올린 뒤 ‘장강부부’가 되어 ‘너는 내 운명’에 돌아온다. 11일 방송에서는 두 사람의 결혼식 현장 비하인드부터 본식 일부가 방송 최초로 공개된다.

예고 영상에서 ‘장강부부’는 웨딩 드레스와 턱시도를 입고 눈부신 비주얼을 자랑했다. 두 사람은 “사실 쉽지 않았습니다. 서로에게 힘든 결정…”이라는 혼인서약서를 함께 읽어 내려가며 동시에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서로를 아끼고 누구 하나 소원해지지 않는 저희 ‘셋’이 되겠다고 맹세하겠습니다”는 강경준의 서약 이후 장신영의 아들이 깜짝 등장했다. 강경준은 장신영의 아들과 스스럼 없이 스킨십을 하고 친구 혹은 아빠처럼 놀아줬다. 이후 ‘장강 패밀리’의 소소한 일상이 펼쳐졌다.

‘너는 내 운명’ 연출을 맡은 김동욱 PD는 앞선 매체 인터뷰를 통해 “강경준·장신영 부부는 다른 부부들과 조금 다른 가족 관계를 형성하고 있다. 둘이 하나가 된 것이 아닌 셋이 하나가 되는 과정이 남아 있다”고 밝혔다. 이어 “‘너는 내 운명’은 세 사람이 하나의 가족이 되는 모습을 담는다. 부부간의 동상이몽이 아닌 가족이라는 큰 틀에서의 동상이몽을 그린다”고 설명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