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속의 작은집’ 감독판 오늘(8일) 방송…소지섭·박신혜의 실험 비하인드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tvN '숲속의 작은 집' 감독판/사진제공=tvN

tvN ‘숲속의 작은 집’ 감독판/사진제공=tvN

소지섭·박신혜의 행복 실험 비하인드를 담은 tvN ‘숲속의 작은 집'(연출 나영석, 양정우) 감독판이 공개된다.

지난 주 방송된 ‘숲속의 작은 집’에서는 숲속에서 마지막 하루를 보내는 두 사람의 모습이 눈길을 모았다. 박신혜는 예술 작품 만들기에 도전해 나뭇가지를 활용한 새집을 만들었고, 소지섭은 일출 보기에 도전했다. 이어진 마지막 식사에서 박신혜는 우렁 강된장을, 소지섭은 촬영이래 최다 가짓수의 식사를 준비했다.

8일 방송되는 감독판에서는 두 사람의 의 마지막 행복 실험과 함께 그간 도전했던 9주간의 행복 실험들의 뒷얘기가 전해진다. 방송 이전부터 미니멀리스트였던 소지섭이 보이는 면면들이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매 회 뛰어난 요리실력을 선보였던 박신혜가 손이 커진 이유 등도 공개된다.

또한 지난 주 예고된 우비 원정대와 소지섭의 행복한 외출도 펼쳐진다. 매 촬영마다 비를 몰고 다녔던 소지섭인 만큼, 촬영이 마무리된 이후에도 목장에 물이 넘칠 정도로 폭우가 쏟아진 것. 마지막 회식으로 짜장면을 선택한 이들이 폭우를 뚫고 하산했다고 해 식사에 성공할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인다.

‘숲속의 작은 집’ 감독판은 8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