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옹호한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방심위 ‘법정제재’ 건의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SBS '블랙하우스'

/사진=SBS ‘블랙하우스’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성추행 의혹을 받던 정봉주 전 국회의원을 옹호해 논란을 빚은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 법정 제재가 필요하다고 봤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심의소위원회(위원장 허미숙)은 지난 7일 서울 양천구 목동 방송회관에서 열린 회의에서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 대해 프로그램 관계자에 대한 징계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전체회의에 회부하기로 결정했다.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지난 3월 22일 방송에서 정 전 위원의 성추행 의혹을 전하면서 정 전 위원 측의 주장만을 뒷받침하는 내용을 방송하고 장제원·이은재 등 일부 국회의원들의 모습을 희화화하는 내용을 내보내 방심위 안건으로 올랐다.

방송심의소위원회는 “피해자의 반론권이 보장되지 않았다는 점 외에도 해당 방송으로 인해 ‘미투’운동의 진정성이 의심받게 되는 계기가 된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법정 제재 여부는 방심위 전체 회의에서 가려질 전망이다.

이 외에도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국회의원의 회의 장면을 부정적·권위적인 모습으로 편집해 보여주면서 희화한 지난 3월 1ㅇ리 방송과 국회의원과 인터뷰를 시도하는 과정에서 해당 의원의 반응을 편집과 자막 등을 통해 웃음의 소재로 사용한 지난 3월 8일 방송에 대해 행정지도에 해당하는 ‘권고’ 처분을 받았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