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맨’ 김준면, 까칠과 다정 오가는 ‘반전 매력’ 폭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N, 드라맥스 '리치맨'

사진=MBN, 드라맥스 ‘리치맨’

드라맥스, MBN에서 동시 방송되고 있는 ‘리치맨’(연출 민두식, 극본 황조윤·박정예)에서 배우 김준면이 다채로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김준면은 ‘리치맨’ 속 이유찬과 완벽한 싱크로율로 시청자들을 빠져들게 하고 있다. 극 중 유아독존 까칠남에서 점점 사람들을 향한 마음을 열고 있는 캐릭터의 변화를 섬세하게 표현해내고 있는 것.

지난 방송, 첫사랑 김분홍의 죽음을 알게 된 이유찬(김준면)은 7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가슴에 품었던 그녀와의 추억들을 떠나보냈다. 그가 애써 참았던 눈물을 터뜨리며 오열한 장면에서는 김준면(이유찬)의 몰입도 높은 연기가 더해져 안방극장을 더욱 먹먹하게 물들였다.

또한 지난 7일 10회에서 민태주(오창석)와 마주한 이유찬은 김보라(하연수)를 향한 마음을 ‘책임감’이라고 밝혔다. 이에 그녀를 좋아한다고 털어놓은 민태주를 응원하면서도 찰나의 굳은 표정이 포착돼 의미심장함을 남겼다. 순간의 감정선을 놓치지 않는 연기 디테일이 극에 입체감을 높인 것.

더불어 우여곡절 끝에 ‘빅파일’을 완성한 이유찬은 프레젠테이션 구상을 김보라에게 맡기며 새로운 시도를 감행했다. 또 왜 자신을 선택했냐는 그녀의 물음에 “널 믿어. 진심이야”라며 진지하게 대답해 심쿵을 유발했다. 이 같은 모습들은 과거 자신 외에는 관심조차 없던 그가 서서히 사람들을 받아들이며 마음의 문을 열고 있음을 엿보이게 했다.

뒤이어 ‘빅파일’ 프로젝트는 자금을 문제 삼은 이사회를 설득하지 못한 채 위기에 직면, 이유찬은 자신의 주식까지 팔아 이를 진행시키기로 결심했다. 이를 걱정하는 김보라에게는 “우린 잘했다고, 오늘. 그 꼰대들이 문제지”라며 서투르지만 진심어린 위로를 건넸다.

이처럼 김준면은 눈물샘을 자극하는 감정 연기는 물론 다정한 모습으로 여심을 매료시키고 있다. 이에 회를 거듭할수록 스펙트럼을 넓혀가고 있는 그가 보여줄 이유찬을 한층 기다려지게 한다.

‘리치맨’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