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 먹으면서 공포심 느꼈다”…’골목식당’ 백종원, 제대로 뿔났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뚝섬 편’에서 백종원이 제대로 뿔났다.

8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제작진에게 직접 도움을 요청한 뚝섬 골목 가게들의 첫 점검 현장이 공개된다.

그 어느 때보다 엄격하게 점검하기로 결심한 백종원은 첫 번째 현장인 경양식집을 방문했다. 명문대 출신에 ‘3초 강동원’ 별명을 가진 사장님이 운영하는 가게였지만, 타이틀이 무색하게 시작부터 백종원의 혹평을 들었다. 그는 가게의 포인트인 와인 잔에 담긴 장국를 보자마자 질타했다. 또한 “수프에서 사우나 냄새가 난다”고 해 사장님을 당황하게 했다.

이어 “국내 돈까스집 20곳을 탐방하며 메뉴 연구를 했다”는 사장님에게 20곳을 다 적어보라는 깜짝 미션을 내 당황케 했다.

두 번째 점검식당인 장어집은 한 마리에 8000원이란 저렴한 가격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기대감을 갖은 백종원은 장어를 시식했지만 입에 넣은 뒤 씹자마자 휴지에 뱉어버리고 말았다. 살보다 많은 가시에 더 이상 먹을 수가 없었던 것.

심지어 백종원은 제작진에 “SBS 보험 있지?”라며 “음식을 먹으면서 공포심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밖에 장어집은 초벌한 생선을 전자레인지에 돌려서 나가는 모습부터 재료들을 보관하는 위생상태까지 백종원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백종원이 주방을 점검하는 모습이 마치 시사프로그램의 한 장면을 방불케했다는 후문이다.

다른 가게들의 상황도 녹록치 않았다. 샐러드 가게는 시판 소스를 이용해 극히 평범한 샐러드를 파는 것에 비해 너무 비싼 가격을 고수했다. 족발집은 밑반찬부터 메인메뉴까지 맛에 대한 지적을 받았다. 이 두 가게 또한 재료 보관과 조리 방법에 미숙한 점이 많아 백종원의 혹평을 받았는데, 족발집 사장님은 아들에게 “편집해달라고 해”라며 성난 모습을 보였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