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홍진영, 이만기 부부에 ‘따르릉’ 속성 과외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SBS '백년손님'/사진제공=SBS

SBS ‘백년손님’/사진제공=SBS

SBS ‘백년손님’에서는 ‘갓데리’ 홍진영이 이만기 부부의 노래 사부로 등장해 ‘따르릉’을 전수한다.

오는 9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될 ‘백년손님’에서는 무대와 예능 모두에서 활약하고 있는 대세 홍진영이 이만기·한숙희 부부와 제리 장모를 만난다. 앞선 방송에서 제리 장모는 부부에게 “두 사람이 함께 노래 부르는 모습이 보고 싶어 노래 대회에 참가 신청서를 냈다”고 밝혔다. 하지만 두 사람은 선곡부터 막막해 했다. 이에 이만기는 과거 인연이 있던 홍진영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이만기의 SOS 전화를 받은 홍진영은 흔쾌히 자신의 노래 ‘따르릉’을 권하며 “서울에 올라오면 더 잘 알려줄 수 있다”고 제안했다. 이에 이만기 부부와 제리장모는 상경까지 결심했고, 등장부터 에너치 넘치는 홍진영의 ‘따르릉’ 속성 과외가 시작됐다.

한숙희는 “이 노래는 콧소리도 좀 내면서 불러야 하는데 남편과 나는 그런 톤이 나오지 않는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홍진영은 가사에 “악센트를 주면 된다”며 이만기 부부에게 다정한 스킨십을 해보라고 권유했다. ‘따르릉’의 파트 분배부터 포인트 안무, 노래 대회 ‘필승 꿀팁’까지 아낌없이 전수했다.

홍진영의 권유에 이들 부부는 결혼식 이후 처음 손을 잡게됐다. 급기야 이만기는 한숙희 앞에 무릎을 꿇었다. 매우 난감해 하는 이만기와 달리 이를 지켜보던 제리장모는 “바로 이런 다정한 모습을 보고 싶어 신청했다”며 홍진영의 조언에 힘을 보탰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만기와 제리 장모 최위득 외에도 마라도 사위 박형일과 해녀 장모 박순자, 그리고 뚝배기 사위 로버트 할리와 장인 명정오, 장모 이정희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