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수미, 핵폭탄급 ’70금 토크’로 녹화장 초토화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미우 우리 새끼'

사진=SBS ‘미우 우리 새끼’

김수미의 핵폭탄급 입담에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 녹화장이 초토화됐다.

김수미는 지난 ‘미우새’ 방송에서 이상민과 탁재훈을 만나 필터링 없는 직격 토크를 선보이며 레전드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 그녀가 스튜디오를 직접 찾자 ‘母벤져스’ 어머니들은 “오늘 재미있겠다”며 남다른 기대감을 가졌다.

김수미는 녹화가 시작하자마자 ‘母벤져스’에게 ‘마지막 뽀뽀’가 언제인지 묻는 등 거침없는 질문 공세를 퍼부었다. 이에 MC 신동엽과 서장훈은 “그렇게까지 많은 정보를 원치 않는다”며 안절부절못했다.

그런데 오히려 어머니들이 적극적으로 이야기에 참여해 MC들을 놀라게 했다. 특히 평소 카리스마 넘치던 김건모 어머니까지 합세해 지금껏 ‘미우새’ 에서 한 번도 보지 못했던 ‘70금’ 토크가 펼쳐졌다.

김수미의 돌직구 타겟은 서장훈까지 이어졌다고. 김수미는 손맛 정성 가득한 반찬을 싸주며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다가도 정곡을 찌르는 말로 거인 서장훈을 쥐락펴락했다.

‘미우새’는 오는 10일 오후 9시 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