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빌보드, 케이티 첫 싱글 조명 “관능적 음색…새로운 K-POP의 애인”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케이티/사진제공=액시즈(AXIS)

케이티/사진제공=액시즈(AXIS)

첫 번째 솔로 싱글 ‘리멤버(REMEMBER)’로 데뷔한 케이티(KATIE)의 시작을 빌보드가 주목했다.

미국의 가장 권위있는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는 지난 7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KATIE Releases Debut Single ‘Remember'”(케이티 데뷔 싱글 ‘리멤버’ 발매)라는 제목으로 첫 싱글을 다룬 기사를 게재했다.

빌보드는 “미래의 R&B는 새로운 K-POP의 애인(darling)을 갖게 됐다”며 “그녀의 이름은 케이티로, 오랫동안 기다려 온 데뷔 싱글 ‘리멤버’를 발표했다. 모든 가사가 영어로 구성된 이번 트랙은 풍부하고 몽환적인 퍼커션과 케이티의 관능적인 음색이 돋보인다”고 소개했다.

이어 “부드러운 리듬감과 역동적인 코러스가 울려 퍼지는 가운데 감성으로 가득한 케이티의 전달력이 인상적”이라고 추가 설명을 한 후 케이티가 한국 오디션 프로그램 ‘K팝스타4’에서 우승한 후 데뷔하기까지의 과정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3억 원에 달하는 제작 예산이 투입된 뮤직비디오에 대한 호평에 이어 빌보드는 “저는 소외되고 절망에 빠진 모든 사람들을 위해 앞으로 계속 노래를 부르고 싶다. 이것은 저의 여정의 시작에 불과하다”라는 케이티의 데뷔 소감을 인용하며 기사를 끝맺었다.

지난 6일 오후 6시 전 세계 동시 발매된 케이티의 첫 싱글 ‘리멤버’는 사랑했던 순간들을 애타게 그리워하는 마음을 애절하게 표현한 퓨처 R&B 장르의 곡이다. 케이티는 오는 8월 8일 두 번째 싱글에 이어 10월 10일 첫 번째 정식 앨범 ‘LOG’로 음악 활동을 이어간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