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멋대로’ 앤디, “영어 끊은 지 20년…한국서 미국식으로 발음하다 지적 받아”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MBN '폼나게 가자, 내멋대로(이하 내멋대로)'/사진제공=MBN

MBN ‘폼나게 가자, 내멋대로(이하 내멋대로)’/사진제공=MBN

가수 앤디가 20년째 영어를 끊고 있다고 털어놨다. 오는 8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MBN ‘폼나게 가자, 내멋대로'(이하 ‘내멋대로’)에서다.

이날 방송에서는 천혜의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신비의 섬이자 ‘2호 인생여행지’인 울릉도에서의 이튿날이 공개된다.

멤버들은 앤디에게 “미국 어느 지역 출신이냐. LA 어디에서 살았느냐”고 궁금증을 드러냈다. 앤디는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의 오렌지 카운티에 살다가, 1996년 서울에 왔다”며 “그때부터 영어를 안 쓰기 시작해서 20년이 다 돼 간다”고 말해 주변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앤디는 “한국에 와서 미국 본토 영어 발음으로 말하다가 지적을 받았다. 그때부터 영어를 안 쓰기 시작해서 20년이 됐다. 그래서 기능이 떨어졌다. 영어도 자신감이 있어야 한다”고 털어놓았다.

막내의 깜짝 고백에 형들은 본토 발음을 들어보려고 그를 부추겼다. 미국 출신답게 앤디가 여전히 녹슬지 않은 수준급 실력을 뽐내자 “조금 재수 없긴 하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또 성악과 출신의 반전 이력을 드러낸 소통전문가 김창옥은 이탈리아어까지 구사하며 반전 매력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울릉도의 명소와 맛집을 줄줄 꿰고 있는 이승철의 울릉도 ‘핫플레이스’와 별미가 공개된다. 특히 울릉도 자생 산채와 약초로만 사육하는 ‘울릉도산 소고기’ 울릉약소부터, 옥수수밥으로 지은 산채비빔밥과 씨껍데기 술, 느긋하게 달리는 해안도로의 풍광까지 더해지며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

이들 네 남자는 울릉도의 이색적인 풍광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내멋대로 라이프’의 대표주자인 1970년대 1세대 싱어송라이터 가수 이장희와의 본격적인 만남도 이어진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