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박형준 “선거 로고송, 각 당이 처해있는 현실과 맞지 않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JTBC '썰전'/사진제공=JTBC

JTBC ‘썰전’/사진제공=JTBC

JTBC ‘썰전’의 박형준이 각 당의 선거 로고송이 현실과 맞지 않는다며 비판했다.

7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썰전’에서는 1주일 앞으로 다가온 6·13 지방선거를 두고 치열해진 각 정당의 선거 전략을 살펴본다.

MC 김구라는 “민주당은 캔디, 한국당은 아기상어, 바른미래당은 뿜뿜, 민주평화당은 비행기다”라며 정당들의 선거송을 소개했다.

유시민이 “민주당은 캔디 노래가 안 어울린다. 캔디는 한국당이 했어야 했다. ‘외로워도 슬퍼도 나는 안울어’라는 가사니까”라고 하자, 김구라는 “그 캔디 아니에요. HOT 캔디다”라며 정정을 해줬다. 유시민은 멋쩍게 웃으며 “아 신나는 캔디?”라고 대답해 현장에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박형준은 “(선거) 로고송이 각 당이 처해있는 현실과 맞지 않는 것은 사실이다. 귀여운 짓(?)은 안 하면서 ‘아기상어’ 노래를 부르거나, 잘 나가는 일도 없으면서 ‘뿜뿜’하는 것도 맞지 않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