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이경규, 낚시 인생 첫 멀미…”사람들 놀려서 벌받는 듯”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채널A '도시어부'/사진제공=채널A

채널A ‘도시어부’/사진제공=채널A

채널A ‘도시어부’의 이경규가 낚시 인생 사상 첫 멀미를 겪는다.

7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도시어부’에서는 지난 방송에 이어 최자, 에릭남과 함께 멤버들이 완도에서 낚시에 나선다.

이날 8kg 이상급 부시리를 잡기 위해 완도 앞바다로 나간 도시어부들은 거센 파도와 비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설상가상으로 이경규는 멀미 증상을 호소하며 선실에서 일어나지 못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선실에 머물러 휴식을 취하던 이경규는 “오! 고기 모여 있다”라는 최자의 외침에 밖으로 뛰쳐나오는 열정(?)을 보이지만 계속 되는 멀미에 지친 모습을 보였다.

급기야 그는 “내가 지금까지 사람들을 너무 많이 놀렸다. 그래서 지금 벌 받는 것 같다”며 자기반성을 시작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