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식클럽’ 김태우, 수육 먹는 이원일에 “얼굴이 맛있게 생겼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MBN '미식클럽' 방송 캡처/사진제공=MBN

MBN ‘미식클럽’ 방송 캡처/사진제공=MBN

이원일 셰프가 MBN ‘미식클럽’에서 날카로운 입맛과 남다른 먹성으로 활약한다.

8일 오후 8시 30분 처음 방송되는 ‘미식클럽’에서 이원일 셰프는 김구라, 정보석, 김태우, 허영지와 함께 맛 평가를 시작한다. ‘성북동’의 빅데이터와 지역민 300명의 의견을 통해 선정된 맛집 탐방에 나선다.

이원일 셰프는 “성북동을 둘러보면 갈비찜, 면, 만두 등 한식 위주인 것 같다”며 “음식을 맛있게 알려드리는 것도 중요하다. 앞으로 ‘미식클럽’의 알파고처럼 맛에 대한 정보와 요리 지식들을 정확하게 알려드리는 데 집중하겠다”며 출연 각오를 밝혔다.

이날 이 셰프는 성북동 빅데이터 1위 맛집을 상징하는 메뉴인 ‘두겹 햄버그 스테이크’를 맛 본 후 냉철한 질문을 던져 주인을 긴장케 하기도 했다. 한 입을 먹어본 그가 “고기 속에 양파 그냥 넣으신 거 아니죠?”라며 날카로운 면모를 보인 것.

이어 그는 “한 그릇에 탄수화물, 식이섬유, 단백질이 다 있어 영양학적으로 좋다. 그런데 여기 들어간 양파는 그냥 넣은 것 같지가 않다. 먹어보면 단맛이 부담스럽지 않다. 이것은 푹 볶아 캬라멜 라이즈한 양파를 넣은 것 같다”고 지식도 뽐냈다.

가수 김태우는 지역민 1위 맛집인 ‘칼국수’ 집의 베스트 메뉴인 수육을 먹는 이 셰프의 모습을 보고 “이원일 셰프 얼굴이 맛있게 생겼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