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가수 최초” 설하윤, 축구 대표팀 공식 응원가 참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트로트가수 설하윤/ 사진제공=TSM엔터테인먼트

트로트가수 설하윤/ 사진제공=TSM엔터테인먼트

트로트 가수 설하윤이 대한민국 축구국가대표팀 공식응원가에 참여했다.

설하윤은 트로트 가수 최초로 축구국가대표팀 공식응원가에 참여해 눈길을 끈다. 이번  2018 러시아월드컵 축구국가대표팀 응원앨범 ‘We, the Reds’는 설하윤 외에 정준영, 오마이걸, 트랜스픽션, 바이펙스써틴이 함께 했다. 7일(오늘) 오후 6시에 발매된다.

‘We, the Reds’는 지난 5월 28일 수록곡 중 4곡이 선공개 돼 화제를 모았다. 오늘은 설하윤의 ‘사랑해 한국’에 이어 바가지 바이펙스써틴의 ‘Intro (Fire in your mind)’, 정준영의 ‘Hifive 대한민국’, 트랜스픽션X오마이걸의 ‘승리의 함성 2018’이 공개될 것으로 알려졌다.

설하윤의 ‘사랑해 한국’은 최초로 시도되는 트로트 형식의 붉은 악마 응원가다. 라틴풍의 코드진행에 서정적이면서도 재미있는 트로트 멜로디가 친숙하게 다가온다. 설하윤의 통통튀는 보컬이 흥미를 더하며 이번 앨범에서 가장 새롭고 재미있는 곡으로 평가받고 있다.

소속사 TSM엔터테인먼트 강인석 대표는 “트로트 가수 최초라는 타이틀이 부담스럽기도 하지만 너무 감사하다. 이번 음원을 통해서 축제를 즐기는 모든 분들을 비롯해 선수들까지, 조금이라도 더 신나고 기쁘셨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