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남정음’ 남궁민, “첫방 시청률 실망스러웠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7일 경기 고양시 SBS일산제작센터에서 열린 '훈남정음' 기자간담회에 남궁민이 참석했다./사진제공=SBS

7일 경기 고양시 SBS일산제작센터에서 열린 ‘훈남정음’ 기자간담회에 남궁민이 참석했다./사진제공=SBS

남궁민이 SBS 수목드라마 ‘훈남정음’ 시청률 부진에 대해 얘기했다.

7일 경기 고양시 SBS일산제작센터에서 ‘훈남정음’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배우 남궁민, 황정음, 최태준, 오윤아가 참석했다.

이날 남궁민은 “첫 방송 시청률이 사실 실망스러웠다”고 밝혔다.

이어 “시청률로 드라마를 완전히 판단할 수 없지만 판단의 척도 중 하나라면 꼭 좋은 성과를 내고 싶다”며 “황정음도 극 중 캐릭터인 정음에 점점 몰입해가고 있고 나 역시 그렇다. 동료 배우, 제작진들과 끊임 없이 대화하며 더 좋은 방향으로 드라마를 이끌겠다”고 말했다.

‘훈남정음’은 사랑을 거부하는 비연애주의자 ‘훈남’과 사랑을 꿈꾸지만 팍팍한 현실에 연애포기자가 된 ‘정음’이 연애불능 회원들의 솔로 탈출을 도와주다가 사랑에 빠져버리는 로맨틱 코미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