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프리스틴V “리더는 나영, 부리더는 로아… 엄마-아빠 같은 느낌”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프리스틴V가 “그룹 내 리더와 부리더가 있다”고 밝혔다.

7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가수 유빈과 프리스틴V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프리스틴V는 “리더는 나영, 부리더는 로아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태균은 “아이돌 그룹에서 리더는 봤는데 부리더는 역할이 뭔가?”라고 물었다.

이에 로아는 “원래 프리스틴이 10명이라, 나영 언니 혼자 케어하기 힘들어서 나를 부리더로 끼워 넣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레나는 “리더와 부리더는 엄마와 아빠 같은 느낌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