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 1열’ 케이윌, “뮤지컬로 가수 때도 못 탄 신인상 수상”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JTBC '방구석 1열'/사진제공= JTBC

JTBC ‘방구석 1열’/사진제공= JTBC

JTBC ‘방구석 1열’에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의 세 주역 마이클 리, 케이윌, 윤형렬이 출격한다.

8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되는 ‘방구석 1열’의 두 번째 코너 ‘머글랭 밥차’에서는 ‘노트르담 드 파리’의 주역들이 출연한다.  마이클 리, 케이윌, 윤형렬이 뮤지컬 속 명곡인 ‘춤을 춰요 에스메랄다’ ‘아름답다’ ‘대성당의 시대’ 등을 환상의 하모니로 선보일 예정.

이날 MC 장성규는 케이윌에게 “‘노트르담 드 파리’로 신인상을 받았다고 들었다”고 말을 건넸다. 케이윌은 “맞다. 가수로 데뷔했을 때도 타지 못했던 신인상을 수상해 영광이었다”고 언급하며 다시 한 번 기뻐했다.

특히 케이윌은 “얼마 전 연습 때 마지막 노래를 마치자마자 갑자기 마이클 리가 나에게 신발을 던졌다”고 말해 시선을 끌었다.

마이클 리는 “미국에서는 노래를 잘 부르면 응원의 표현으로 신고 있던 신발을 던지는 문화가 있다”며 이유를 밝혔다. 브로드웨이에서 뮤지컬 배우로 활동했던 마이클 리가 케이윌에게 칭찬의 표현으로 신발을 던졌던 것. 그는 “한국에서 신발을 던졌더니 지켜보던 사람들이 너무 놀라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