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장동건, 최귀화 멱살 잡았다 ‘분노 폭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KBS2 '슈츠'/사진제공=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KBS2 ‘슈츠’/사진제공=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KBS2 ‘슈츠(Suits)’ 장동건이 폭발한다.

‘슈츠(Suits)'(극본 김정민, 연출 김진우) 속 최강석(장동건)은 마음 속 진짜 감정을 좀처럼 드러내지 않는 인물이다. 늘 이기는 게임만 하고 승리해왔기에, 자신감 넘치고 당당한 최강석. 그만큼 멋진 미소, 말들을 쏟아내지만 그의 마음 속에 어떤 감정이 있는지 아는 사람은 흔치 않다. 그만큼 포커페이스에 능숙하다는 뜻이다.

그런 최강석이 역대급 위기에 봉착했다. 지난 6일 방송된 ‘슈츠(Suits)’ 13회에서 누군가의 함정에 빠져 자신을 비롯해 ‘강&함’까지 소송을 당하게 된 것이다. 이것도 모자라 13년 동안 동고동락한 파트너 홍다함(채정안)마저 더 이상 함께 일할 수 없게 됐다. 홍다함은 ‘강&함’에서 해고당했다. 그것도 함정에 빠져, 최강석을 지키기 위해 저지른 실수 때문에.

여기에 틈만 나면 최강석과 고연우(박형식)의 관계를 이용하고 틀어 놓으려는 함기택(김영호 분) 대표의 존재까지. 안방극장 시청자들은 애타는 마음으로 최강석이 어떻게 위기와 마주할지, 이 과정에서 최고 조합은 또 어떤 변화를 겪게 될지 지켜보고 있다.

이런 가운데 7일 ‘슈츠(Suits)’ 제작진이 폭발하듯 감정을 쏟아내는 최강석의 모습을 공개해 시선을 강탈했다. 지금껏 어떤 상황에서도 좀처럼 여유와 미소를 잃지 않았던 최강석이 이토록 격정적으로 자신의 감정을 고스란히 드러낸 것은 처음이기에 놀라울 수밖에 없다.

사진 속 최강석은 채근식(최귀화)과 마주 서 있다. 어떤 이유 때문인지 화를 억누를 수 없는 듯 채근식을 노려보는 최강석의 눈빛, 점점 더 다가가며 채근식의 멱살을 쥔 최강석의 손, 이에 당황한 듯한 채근식의 얼떨떨한 표정까지. 두 사람을 감싼 일촉즉발의 긴장감이 보는 사람까지 손에 땀을 쥐게 만든다. 여기에 최강석이 손에 쥐고 있는 녹음기의 정체 또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무엇보다 눈길을 끄는 것은 찰나를 포착한 스틸임에도 화면을 압도하는 배우 장동건의 에너지이다. 얼굴 표정을 명확히 확인할 수 없는 측면 컷임에도 불구하고 최강석이 느끼고 있는 분노, 불안 등의 감정이 임팩트 있게 전달된다. 이 같은 장동건의 연기와 에너지가 극중 역대 최고 위기에 처한 최강석의 상황과 맞물려 ‘슈츠(Suits)’ 14회에 대한 호기심이 증폭된다.

‘슈츠(Suits)’는 오늘(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