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연 프로그램 보다 떨렸다”…’비긴어게인2′ 박정현, ‘파두하우스’서 공연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JTBC '비긴어게인2'/사진제공=JTBC

JTBC ‘비긴어게인2’/사진제공=JTBC

가수 박정현이 포르투갈 전통 공연장 ‘파두하우스’에서 우리나라 가요로 공연을 펼쳤다.

오는 8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되는 JTBC ‘비긴어게인2’에서는 파두하우스에서 우리나라 음악으로 현지인을 사로잡은 박정현, 하림, 수현의 모습이 공개된다.

파두하우스는 포르투갈 사람들이 사랑하는 전통 가요인 ‘파두’를 들을 수 있는 공연장이다. 과거 포르투갈을 여행하던 중 파두를 접했던 하림은 12년 만에 다시 찾은 곳에서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박정현과 수현 또한 한껏 기대했다.

현지 파디스트의 공연이 시작되자 관객들 모두가 일제히 노래에 집중했다. 순식간에 공연장은 엄숙하고 경건한 분위기로 바뀌었고, 세 사람은 한 번도 접해보지 못한 공연 환경에 긴장했다. 박정현은 떨리는 마음을 추스르고 ‘비 내리는 영동교’를 부르기 시작했다.

노래를 마친 박정현은 북받치는 감정으로 인해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경연 프로그램에 나갔을 때보다 떨렸다”고 소감을 밝혔다. 막내 수현은 이선희의 ‘인연’을 특유의 감성으로 불렀다. 관객들은 “아름답고 애절한 목소리였다”며 감탄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