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맨’ 하연수, 김준면과 집 앞에서 포옹…’눈물 뚝뚝’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드라맥스·MBN '리치맨'/사진제공=iHQ

드라맥스·MBN ‘리치맨’/사진제공=iHQ

드라맥스·MBN ‘리치맨'(연출 민두식, 극본 황조윤·박정예)에서 김준면과 하연수가 나눈 포옹의 의미는 무엇일까.

‘리치맨’ 제작진은 10회 방송을 앞둔 7일  “이유찬(김준면)과 김보라(하연수)가 새로운 위기에 직면한다”며 두 사람의 포옹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두 사람의 관계는 한층 가까워졌다. 또 민태주(오창석)가 넥스트인에 침입한 괴한의 정체를 밝히려다 난간으로 떨어지며 엔딩을 맞이해 충격을 선사했다. 알 수 없는 방향으로 흐르는 사각 로맨스와 함께 ‘꿈의 직장’이었던 넥스트인 비상사태가 발생하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사진 속에는 이유찬과 김보라의 밀착된 포옹 현장이 담겼다. 설렘을 유발하면서도 걱정스러운 감정이 엿보여 궁금증을 자아낸다. 특히 늘 긍정으로 가득했던 김보라는 눈물까지 뚝뚝 흘리고 있다. 이유찬은 그를 위로하기 위해 자신의 품으로 끌어당겨 토닥이고 있다. 안하무인 까칠남의 변화가 암시되며 궁금증을 자아낸다.

‘리치맨’은 10회는 7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