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믹스나인’ 데뷔 무산 딛고…온앤오프 “목표는 신인상” (종합)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온앤오프 쇼케이스

그룹 온앤오프(ONF 효진, 제이어스, 와이엇, 엠케이, 유, 라운, 이션)가 7일 오전 서울 중구 신세계 메사홀에서 미니 2집 앨범 ‘You Complete Me’ 쇼케이스를 열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온앤오프가 JTBC ‘믹스나인’ 데뷔 무산을 딛고 6일 오후 6시 새 음반을 발매한다. 청량함을 내세운 음반으로 음악방송 1위, 나아가 올해 신인상까지 타겠다는 포부다.

온앤오프는 이날 오전 서울 회현동 신세계 메사홀에서 두 번째 미니음반 ‘유 컴플리트 미(YOU COMPLETE M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타이틀곡 ‘컴플리트(COMPLETE, 널 만난 순간)’의 무대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무대에 선  온앤오프는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멤버 제이어스는 “10개월 만에 컴백했다.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매일같이 새벽 연습을 했다”며 “설레고 기쁘다”고 말했다. 리더 효진은 “무대 경험이 쌓인 덕분인지 데뷔 쇼케이스 때보다는 덜 긴장되는 것 같다”며 웃었다.

그룹 온앤오프(ONF 효진, 제이어스, 와이엇, 엠케이, 유, 라운, 이션)가 7일 오전 서울 중구 신세계 메사홀에서 열린 미니 2집 앨범 ‘You Complete Me’ 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

그룹 온앤오프(ONF 효진, 제이어스, 와이엇, 엠케이, 유, 라운, 이션)가 7일 오전 서울 중구 신세계 메사홀에서 미니 2집 앨범 ‘You Complete Me’ 쇼케이스를 열고 신곡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컴플리트’는 작곡팀 모노트리의 황현이 작사·작곡·편곡한 노래다. ‘네가 있어야 내가 완성된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데뷔곡 ‘온앤오프’에서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보여줬던 것과 달리 ‘컴플리트’를 통해 귀엽고 청량한 매력으로 다가가겠다는 각오다.

라운은 ‘컴플리트’를 처음 듣고 이온 음료 광고가 떠올랐다고 한다. ‘컴플리트’와 비슷한 분위기의 영상을 찾아보며 노래와 안무에 대한 이해를 높였다. 효진은 가사를 주의 깊게 들여다봐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유 컴플리트 미’라는 가사가 나온다. 연인들의 이야기이면서도 우리가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기도 하다. 또 온앤오프는 온 팀과 오프 팀이 함께 있을 때 완성된다는 의미도 담았다”고 설명했다.

그룹 온앤오프(ONF 효진, 제이어스, 와이엇, 엠케이, 유, 라운, 이션) 효진이 7일 오전 서울 중구 신세계 메사홀에서 열린 미니 2집 앨범 ‘You Complete Me’ 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

그룹 온앤오프(ONF) 효진이 7일 오전 서울 중구 신세계 메사홀에서 열린 미니 2집 앨범 ‘You Complete Me’ 쇼케이스에 참석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온앤오프는 데뷔 음반 활동을 마친 뒤인 지난해 10월 ‘믹스나인’에 모든 멤버가 출연해 다시 한 번 연습생으로 돌아갔다. 특히 효진과 라운이 높은 인기를 얻으며 최종 데뷔조 멤버로 발탁되기까지 했다. 하지만 제작사 YG엔터테인먼트가 각 기획사와 계약 기간을 조율하지 못하면서 ‘믹스나인’의 데뷔는 무산됐다.

효진은 “우리의 실력이나 각자의 매력을 보여주자는 생각으로 출연하게 됐다”며 “멤버들끼리 떨어져 있는 상황에서도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했다. 뿌듯하다. 아무 문제없이 프로그램을 잘 마칠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데뷔가 무산된 것은 아쉽지만 ‘믹스나인’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고 한다. 제이어스는 “멤버들끼리만 오랫동안 연습해왔는데 ‘믹스나인’에선 처음 보는 분들과 호흡을 맞춰야 했다”며 “멤버들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었다”고 했다. 효진은 “무대 경험을 많이 쌓을 수 있었다”면서 “프로그램에서 배운 것을 토대로 새로운 모습을 많이 보여드릴 테니 기대해달라”고 덧붙였다.

온앤오프의 목표는 음악 방송 1위다. 또다른 목표는 신인상을 타는 것이다. 최근에는 효진과 와이엇이 통신사 광고 모델로 발탁되며 팀의 인지도를 크게 올렸다. 두 사람이 출연한 광고 영상은 온라인에서 조회수 2000만 건을 넘으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와이엇은 “어머니께서 친구들에게 연락을 많이 받으셨다고 한다”며 “부끄러우면서도 행복하다”고 했다. 그는 “연말에는 반드시 신인상을 받는 것이 목표”라며 의지를 불태웠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