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 1열’ 박광현 감독 “강혜정, ‘웰컴 투 동막골’ 속 배역과 닮았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박광현 감독/사진=JTBC '방구석1열'

박광현 감독/사진=JTBC ‘방구석1열’

박광현 감독이 영화 ‘웰컴 투 동막골’ 속 여일 역이 ‘강혜정 실사판’이라고 밝혔다.

오는 8일 방송되는 JTBC ‘방구석 1열’의 ‘띵작 매치’ 코너에서 종전을 희망하는 마음을 담아 6.25 전쟁을 다룬 영화 ‘웰컴 투 동막골’과 ‘태극기 휘날리며’를 소개한다.

방송에서는 ‘웰컴 투 동막골’의 박광현 감독과 인민군 역할을 맡았던 배우 임하룡이 찾아와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최고의 인문학 강사인 최진기 역시 게스트로 참여해 6.25 전쟁에 얽힌 일화를 소개할 예정.

최근 진행된 ‘방구석 1열’ 녹화에서 박광현 감독은 ‘웰컴 투 동막골’에서 ‘여일’ 역을 맡았던 배우 강혜정을 캐스팅했던 일화를 털어놨다. 박 감독은 “당시 한 광고 촬영장에서 강혜정을 우연히 만났는데 솔직한 모습이 눈에 들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강혜정의 어린 시절 이야기를 듣고 독특하다고 생각했다”며 ‘여일’ 캐릭터와 비슷한 점이 많았던 강혜정의 첫 인상을 전했다.

또한 박광현 감독은 최근 ‘박배종’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개명한 사실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박 감독이 갑작스럽게 이름을 바꾸게 된 사연은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방구석 1열’은 오는 8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