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식클럽’ 김구라 “비빔밥, 안 비벼 먹는다”…남다른 식성 공개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MBN '미식클럽' 스틸컷/사진제공=MBN

MBN ‘미식클럽’ 스틸컷/사진제공=MBN

방송인 김구라가 MBN ‘미식클럽’에서 남다른 식성을 공개한다.

오는 8일  오후 8시 30분 처음 방송되는 ‘미식클럽’은 ‘성북동’을 주제로 빅데이터를 통한 맛집과, 지역민 300명이 뽑은 맛집을 직접 찾아간다.

김구라는 “맛집 프로그램을 해보고 싶었다.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서 평가를 한다는 건 참 좋은 일”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음식이 모든 걸 만족시킬 순 없다고 본다. 평균이상만 되면 난 불만 없이 먹을 수 있다”며 “단, 비벼 먹거나 매운 음식은 선호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비빔밥도 비비는 걸 좋아하지 않아서 밥이랑 야채를 따로 먹는다. 또 나는 아귀찜이 유명한 인천 출신이지만 매운 걸 많이 나면 땀이 많이나서 좋아하지 않는다”며 “대신 물텀벙을 즐겨 먹는다. 민어회도 깔끔해서 좋다”고 밝혔다.

김구라는 “내가 정말 이해할 수 없는 게 바로 된장찌개에 밥을 넣어서 끓여 먹는 거다. 국에 밥도 말아서 안 먹는다. 나 같은 사람이 의외로 많은 것 같다”며 특이 식성도 공개했다.

‘미식클럽’은 매주 한 동네를 선정해 그 동네의 빅데이터와 지역민 투표를 통해 선정된 맛집을 찾아가는 프로그램이다. 김구라 외에 정보석, 허영지, 김태우, 이원일 셰프가 출연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