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홍근택, 영화 ‘두번 할까요?’ 출연…권상우와 호흡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홍근택/사진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배우 홍근택/사진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실력파 신예 홍근택이 영화 ‘두번 할까요?'(가제, 박용집 감독)에 출연한다.

‘두번 할까요?’는 더 이상 함께할 수 없는 부부가 그들만의 행복을 찾으려 발버둥 치려다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담은 로맨스 코미디다. 지난 21일 부부의 날을 맞아 5월의 신랑 신부로 변신한 주연배우 권상우, 이정현, 이종혁의 이색적인 고사 현장을 공개하며 화제를 모았다.

홍근택은 극 중 속옷 회사 영업부 과장 조현우(권상우)의 회사 동료 남세준을 연기한다.

최근 주연을 맡은 영화 ‘비행’으로 ‘2018 전주국제영화제’에 CGV 아트하우스상을 수상한 홍근택은 연극 영화과 출신이다. ‘비행’에서 북한 말투를 남다르게 소화해 주목받았다. 이외에도 작품성 있는 다수의 작품에 출연하며 깊이 있는 배우로 성장 중이다.

‘두번 할까요?’는 지난 10일 크랭크인했다. 올 하반기 개봉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