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진,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캐스팅… 양세종과 호흡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정유진/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배우 정유진/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배우 정유진이 SBS 새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 캐스팅 됐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열일곱에 코마에 빠져 20대를 건너뛴 채 서른이 돼 깨어난 여자와 세상을 차단하고 살아온 남자가 만나 벌이는 코믹 발랄 치유 로맨스다. 이 드라마는 ‘너의 목소리가 들려’를 연출한 조수원 PD와 ‘그녀는 예뻤다’를 집필한 조성희 작가가 의기투합하며 올 여름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힌다.

극 중 정유진은 당당하고 시원시원한 성격을 지닌 능력 있는 무대 디자이너 희수 역을 맡는다. 희수는 세련미와 터프함을 모두 겸비한 캐릭터로 스팸남 우진(양세종)과는 반대인 인물. 우진과 유학생활을 함께하며 우진과 그의 가족들까지 자연스레 친해졌고 이제는 우진이 유일하게 마음을 여는 친구이자 동료다.

정유진은 인기리에 종영한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 얄미울 수 있는 강세영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매력 있게 소화해 눈도장을 찍었다. 이번 드라마에서는 또 다른 매력을 선보이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오는 7월 ‘기름진 멜로’ 후속으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