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열음, 아이스버킷 챌린지 동참… “다음 주자는 육성재·조한철·강기영”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이열음/ 사진제공=열음엔터테인먼트

이열음/ 사진제공=열음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열음이 2018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동참했다.

이열음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다빈양의 지목을 받아 늦었지만 국내 최초 루게릭 요양병원 건립을 위한 #아이스버킷챌린지에 함께하게 됐다. 이런 뜻 깊은 일을 함께하게 해준 정다빈양에게 감사 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국내 최초 루게릭 요양병원이 무사히 완공되길 진심으로 응원하겠다. 끝까지 완공되는 그 날까지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사랑이 필요하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저도 함께 끝까지 응원하겠다”며 다음 주자로 배우 조한철, 육성재, 강기영을 지목했다.

‘아이스버킷 챌린지’는 루게릭병 환자들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기부금을 모으기 위해 진행되는 캠페인이다. 참가자가 다음 주자 세 명을 지목하고 24시간 안에 이 도전을 받아들여 얼음물을 뒤집어쓰거나 100달러를 루게릭요양병원 건립을 위해 승일희망재단에 기부하는 방식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