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네타운’ 박정민 “얀키에게 1년 동안 랩 배워… 가사도 직접 썼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방송화면

사진=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방송화면

이준익 감독과 배우 박정민이 영화 ‘변산’에 대해 소개했다.

7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는 이준익 감독과 배우 박정민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준익 감독은 영화 ‘동주’, ‘박열’에 이어 청춘 3부작으로 선보이는 ‘변산’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동주’와 ‘박열’에서는 가슴 아픈 비극 속 청춘의 모습을 다뤘다. ‘변산’에서는 현실 청춘의 모습을 다루려고 했다. ‘동주’나 ‘박열’과는 또 다른 청춘의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극 중 래퍼 역을 맡은 박정민은 “역할을 위해 래퍼 얀키에게 1년 동안 랩을 배웠다”라며 “영화에 나오는 랩도 한 두곡 빼고는 가사도 직접 다 썼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변산’은 꼬일 대로 꼬인 순간, 짝사랑 선미(김고은)의 꼼수로 흑역사 가득한 고향 변산에 강제 소환된 청춘 학수(박정민)의 인생 최대 위기를 그린 유쾌한 드라마. 오는 7월 4일 개봉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