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남정음’ 남궁민, 김광규 개량한복 입고 영혼 잃은 표정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SBS '훈남정음'의 남궁민/사진제공=몽작소

SBS ‘훈남정음’의 남궁민/사진제공=몽작소

SBS ‘훈남정음’ (극본 이재윤, 연출 김유진) 속 남궁민이 개량 한복을 입으며 파격 변신을 예고했다.

7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훈남정음’ 11, 12회에서는 훈남의 반전 스타일을 확인할 수 있다. 제작진은 그간 세련된 정장으로 도시남의 매력을 선보인 훈남의 개량 한복 착용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6일 방송된 9, 10회에서는 훈남과 정음이 오두리(정영주)와 김소울(김광규)의 커플 매칭을 위해 강원도로 ‘출장’을 떠났다. 씨감자를 심다가 실수로 차 키를 잃어버려 어쩔 수 없이 함께 1박을 하게 되면서 두 사람의 로맨스가 점점 꽃피어 올랐다.

불가피한 1박에 훈남은 옷을 갈아 입게 됐다. 그때 손에 잡힌 것이 김소울(김광규)의 개량 한복. 누가 봐도 훈남의 스타일과는 거리가 멀었다.

사진 속 훈남은 옷차림이 영 어색한 듯 행커치프로 패션에 대한 자존심을 세워보지만, 이 모습마저도 웃음을 불러일으킨다. 그럼에도 남다른 비주얼은 여전하다.

또한 이번 방송에서는 훈남과 정음의 티격태격 로맨스도 펼쳐진다. 두 사람이 강원도에서의 하룻밤을 어떻게 보냈으며 무사히 서울로 돌아갈 수 있을 지, 서로를 향한 감정 변화가 관전포인트다.

‘훈남정음’은 사랑을 거부하는 비연애주의자 훈남과 팍팍한 현실에 연애포기자가 된 정음이 연애불능 회원들의 솔로 탈출을 도와주다가 사랑에 빠져버리는 이야기다. 드라마 ‘탐나는도다’의 이재윤 작가의 신작으로 ‘원티드’ ‘다시 만난 세계’를 공동 연출한 김유진 PD가 메가폰을 잡았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