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룸’ (여자)아이들 우기, 데프콘 업기 도전 “멤버들 중 힘 담당”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여자)아이들/사진=JTBC '아이돌룸'

(여자)아이들/사진=JTBC ‘아이돌룸’

(여자)아이들 중 ‘차세대 괴력 소녀’가 탄생했다.

오는 9일 방송되는 JTBC ‘아이돌룸’에는 큐브의 ‘남매돌’ 펜타곤과 (여자)아이들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아이돌룸’ 녹화에서 (여자)아이들 내 괴력 소녀가 등장했다. 가냘픈 체구의 소연과 우기가 남다른 무게감을 자랑하는 MC 데프콘 업기에 도전한 것.

그간 여자 아이돌 중 ‘데프콘 업기’에 도전해 성공한 멤버는 걸스데이의 혜리, 구구단의 세정 2명밖에 없었던 상황. 데프콘은 이 사실을 언급하며 “나를 업는 데 성공하면 기사가 쏟아질 거다”라며 아이들의 사기를 북돋았다.

이에 아이들 멤버 우기는 “멤버들 중 ‘힘’을 담당하고 있다”며 도전에 나섰다. 소연 역시 리더의 자존심을 걸고 우기와 함께 ‘데프콘 업기’에 나서며 결과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아이돌룸’은 오는 9일 오후 4시 4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