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밥 특공대’ 김준호, “유지태 때문에 배우의 꿈 포기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잠시 휴-혼밥 특공대' 김준호/사진제공=iHQ

‘잠시 휴-혼밥 특공대’ 김준호/사진제공=iHQ

김준호가 코미디TV ‘잠시휴-혼밥 특공대’(이하 ‘혼밥 특공대’)에서 배우의 꿈을 포기했던 이유를 공개했다.

지난 5일 방송된 ‘혼밥 특공대’에서는 개그맨 김준호가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해 연극영화과에 다니며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신청자의 밥친구가 되어줬다.

이날 방송에서 신청자는 “연극영화과 나오셨으니까 조언을 들을 수 있느냐”며 조심스럽게 부탁했다. 이에 김준호는 “유지태가 우리 학교를 다녔다. 그 친구를 보면서 내가 배우의 꿈을 포기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준호는 “너처럼 열심히 사는 사람 못 봤다. 대견하다. 그게 ‘빈틈시장’ 같다”며 응원했다. 하지만 함께 모니터를 하고 있던 김준현은 “틈새시장이라고 얘기했어야 되는 것 아닙니까?”라며 말실수를 콕 집어내 김준호를 민망하게 만들었다.

김준호는 연예인 생활에 대한 고충도 털어놨다. “각광받다가 무슨 사건 나면 한 방에 손가락질 받는다. 우리 가족들한테 미안하다”며 속마음을 보였다. 이어 “천천히 올라가는 것이 가장 좋다”는 충고도 덧붙였다.

혼밥 특공대는 유민상, 김준현, 김민경, 문세윤이 피치 못할 사정으로 혼자 식사를 하거나 미각을 느끼는 즐거움을 위해 혼밥을 선택한 사람들의 밥친구가 되어주는 코너다.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