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스트, 거침없는 입담으로 ‘라디오스타’ 접수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예능신생아 감스트가 거침 없는 매력을 발산하며 MBC ‘라디오스타’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

지난 6일 방송한 ‘라디오스타’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특집-발로 차! 말로 까!’으로 MBC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중계 4인방인 해설위원 안정환, 서형욱과 캐스터 김정근, 디지털 해설위원 감스트가 출연해 입담을 과시하며 앞으로 펼쳐질 월드컵 중계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신들린 입축구로 온라인을 장악한 것도 모자라 지상파까지 장악하기 위해 ‘라디오스타’에 입성한 축구전문 BJ 감스트는 “너무 긴장되는데 열심히 해보겠다. 막 다뤄달라”고 패기를 뽐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축구전문 BJ가 된 계기에 대해 감스트는 “박지성 순수가 맨유로 가면서 해외 축구를 본격적으로 보기 시작했다. 중계는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부터 시작했다. 친구의 추천으로 인터넷 방송에 입문했다”며 “이름을 무엇으로 할까 고민을 하다가 박지성의 라이벌이라고 불린 축구선수 감스트를 추천 받아 쓰게 됐다. 지금은 감스트 선수보다 내가 더 유명하다”고 설명했다.

디지털 해설위원으로 인터넷 해설을 담당하게 된 감스트는 방송으로 중계되는 화면을 재해석해서 전해주는 역할을 맡는다. “안정환과 김정근이 이야기를 하면 디스를 할 수 있겠다”는 윤종신의 말에 감스트는 일말의 망설임도 없이 “사실 그렇게 하고 있다”고 솔직하게 고백해 현장의 웃음을 자아냈다.

MC들보다는 모니터를 주시하며 시청자와 끊임없는 아이콘텍트를 시도해 웃음을 선사한 감스트는 중계를 하다가 욕을 하고 싶을 경우 탁자를 치며 수위를 조절하는 방법과 영국, 일본, 중국, 브라질 등 세계 각국의 중계 개인기를 공개하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 뿐만 아니라 트레이드마크인 ‘관제탑 댄스’까지 선보이면서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는가 하면 말할 수 없는 그녀에게 사랑고백까지 하며 ‘라디오스타’를 자신의 무대로 만들었다.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